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Nina Simone - Strange Fruit 확인해볼까요
    카테고리 없음 2020. 2. 12. 00:11

    >


    -This Is오메리카 2019그래미 어워드에서 올해의 음악상은 'This Is오메리카'차 1접시 감비노(Childish Gambino)였다. 여러 시간 동안 볼 수 있지만 이 음악가 상을 받은 것은 여러 시사점이 있다. 극단적으로 말하자 21세기 2020년을 앞두고 이런 메시지의 곡이 탄생했다는 것은 여전히 세상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마음 아픈 것은 이제 80년 전에 'This Is오메리카'과 같은 곡이 있으며 더 마음 아픈 뭉지에울 통해서 탄생한 곡이라는 것이었다 ​-Strange Fruit 2002년 한 음악가 미국 국회 도서관, 국립 기록 보관소에 추가됐다. 이 음악을 부른 가수는 빌리 홀리데이(Billie Holiday), 니 나쁘지 않은 시몬(Nina Simone) 등 그때를 대표하는 흑인 가수였는데 이들이 부른 Strange Fruit이라는 곡이었다. 1930년 8월 71 젊은 두 흑인 청년이 린치를 받은 뒤 나쁘지 않은 무승부에 걸리고 죽은 글재주가 발생했습니다. 곧 이문재는 음악가가 되고 많은 인권운동가와 뮤지션들에게 불려가게 된다. 문재가 배경이니 끊입니다 없이 퍼지움액룰아메리카웅 모든 찬사를 보내고 잊고 말 자고 고백했으나 시간을 넘어 21세기에도 여전히 억압 받고 고통 받는 흑인의 정 세운 나쁘지 않아안 적이 없다. 폭력과 피를 머금은 나쁘지 않은, 무가 맺은 열매는 누가 봐도 무서운 열매였다. 그 열매를 떠올리며 음악을 하는 사람은 무슨 생각을 하고 음악을 하는지 모르겠다. 그걸 반증하듯 니가 나쁘지 않고 시몬의 처절한 목소리는 그야 말로 울분에 찬 소음으로 이 음악을 한다. 그는 빌리·홀리데이의 외침과 달리 거리의 현장에서 외치는 고백이라 안타깝게 느껴진다(실제로니 나쁘지는 않아 시몬은 이 음악을 인권 운동의 차원에서 불리는 음악에 올린 공이 있다.)​-Lynching Tree다 무어 쿠루루 듣고 보니 생각 나는 것은 지에이프니 다스 콘(James H.Cone, 1938~2018)의 저서 『 The Cross and the Lynching Tree』과 영화 『 노예 12년(12 Years a Slave)』이었던 두 작품 전체 나쁘지 않는 무에 걸린 흑인에 관한 주제를 가지고 있다. 큰 시각에서 볼 때 그리 멀지 않은 시기의 문재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여전히 많은 폭력과 억압이 자리잡고 있다. 쓰다보니 무슨 말인지도 모르고...그야 말로 과장된 글이 되어 버렸다. 그러나 아름답지 않기 때문에 미국의 '항의 음악'을 계속 찾아 나섰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민중가요'와는 다른 결과를 많이 볼 수 있다. 시대와 문화적 배경을 감안해도 이야기였다. 시간이 허락할 때마다 더 열심히 찾아봐야 한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